검색

경기도, 코로나19 집단·중증환자 발생 대비 민관협력 강화

도내 민간 종합병원장 간담회 열어 집단환자 발생 대비 추가 병상 지원 협조와 중증환자 진료 지원 위한 협력 요청

- 작게+ 크게

뉴스체인지
기사입력 2020-04-20

 

경기도청


[경기=인은정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집단환자 및 중증환자 발생에 대응해 공공의료기관과 민간의료기관을 아우르는 민관협력 체계 구축을 강화하고 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경기도는 공공의료기관 숫자가 적고 병원 규모가 작아 민간 의료기관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는 지난 18일 경기도 코로나19 진료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해, 도내 종합병원 진료 실무책임자들과 함께 병상 자원의 확보와 효율적 활용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논의했다.

또 생활치료센터 2곳을 포함해 확진자 진료에 참여하는 도내 19곳의 병원과 진료 협력 네트워크를 전국 최초로 출범시켰다.

이와 함께 도는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도내 민간 종합병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도내 집단환자 발생에 대비한 추가 병상 지원 협조와 코로나19 중증환자 진료 지원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강화를 요청했다.

임 단장은 “코로나19 유행 소강 흐름 속에서 경기도가 중환자병상 자원 확보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는 필요 시 즉각적인 확보가 어려운 중환자 진료 공간의 선제적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같은 맥락에서 경기도는 정부의 수도권 중환자 병상 확보 논의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2명이 증가한 656명이다.

인구100만명 당 확진자 발생 수는 47.9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6번째다.

시군별로 보면 성남시 124명, 부천시 75명, 용인시 60명 순으로 도내 2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인구 10만명 당 확진자 발생 수는 성남시가 12.9명으로 가장 높고 군포시 11명, 포천시 10.5명 순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396명은 퇴원했고 현재 246명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4월 1일 이후 도내 발생한 확진자 155명 중 35.5%에 해당하는 55명이 해외입국자이며 이중 유럽과 미국발 확진자가 87.3%인 48명으로 가장 비율이 높다.

같은 기간 도내 해외 입국자는 총 2만1,138명이다.

이 중 63.4%인 1만3,406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해 1만2,944명이 음성 판정을, 5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407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도는 나머지 7,732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경기도 병상운용 현황은 20일 0시 기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3곳,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6곳, 성남시의료원 1곳 및 도내 민간 상급종합병원 6곳의 협력으로 총 16개 병원에 471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46.5%인 219병상이다.

의정부성모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71명으로 이중 도내 확진자는 49명이다.

경기북부지역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지난 1일 임시 폐쇄됐던 의정부성모병원은 20일부터 제한적으로 부분진료를 개시했다.

집중관리의료기관 지정 해제는 아니며 병원 임시폐쇄를 완화해 기존환자, 응급외상, 급성기뇌졸중, 심근경색, 응급분 구역에 한해 제한적으로 부분진료를 시작했다.

포천 한성내과의원의 경우 확진자는 총 6명으로 추가 확진자 2명은 4번째 확진자인 한성내과의원 미화원의 배우자와 첫 확진된 투석환자와 접촉했던 환자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접촉자는 149명으로 파악되며 밀접접촉자 129명에 대해서는 진단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판정 후 자가격리 중이며 나머지 20명에 대해서는 능동감시 중으로 유증상 시 검사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체인지. All rights reserved.